토론토에 있는 시민들도 미국 시민들과 함께 일어났습니다.

10대 학생들의 총기규제 촉구 집회인 ‘우리 생명을 위한 행진 (March for Our Lives)’이 토론토에도 진행이 됐습니다.

한달 전 플로리다의 학교에서 총기사고로 17명의 생명이 희생되자 사람들이 더 이상은 안된다며 함께 일어서고 있습니다.

토론토에서 진행된 행진은 Nathan Phillips Square에서 시작해서 미국 영사관 앞에서 잠시 멈춰선 후에 Queen’s Park까지 진행 됐습니다. 이 날의 장면들을 공유 합니다.

many faces of today’s march. #marchforourlivestoronto

A post shared by Maya Sternthal Photography (@mps.photo) on

“Tomorrow there’ll be more of us” #marchforourlivestoronto

A post shared by Duana T (@duanataha) on

#marchforourlives

A post shared by Mikaela La Rose (@mjlrh__) on

#marchforourlives w my new toronto fam 🏒❤️

A post shared by Rachel Lee Goldenberg (@rlgoldenberg) on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