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COVID-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3월 18일부터 캐나다 시민권자나 영주권자가 아닌 모든 사람들의 캐나다 입국을 막는다고 발표 했습니다.

항공 승무원, 외교관, 미국 시민권자 및 캐나다 시민권자의 직계 가족은 예외로 처리됩니다.

항공 운영자는 COVID-19의 증상이 있는 사람들을 비행기에 탑승하지 못하게 할 수 있고, 탑승객들은 Public Health Canada의 지침에 따라 모든 항공 여행자의 기본 건강 평가서를 작성 해야합니다. 그말인즉슨 아무리 캐나다 시민권자여도 COVID-19 증상이 있으면, 캐나다에 입국 할 수 없습니다.

트뤼도 총리는 국가가 모든 사람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서 “매우 공격적인 조치”를 취한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트뤼도 총리는 3월 18일부터 캐나다의 4개 공항 (토론토 피어슨 공항, 몬트리올의 피에르 트루도 공항, 밴쿠버 국제 공항, 캘거리 국제 공항)에만 국제 항공편을 착륙 시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늘부터, 캐나다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들은 출신 국가에 상관없이 기침, 호흡 곤란 또는 열과 같은 증상이 있는지 물어보게 됩니다. 또한 국제 지역에서 도착하는 경우 14일 동안 자체 격리를 진행해야 합니다.

여행 제한은 무역이나 상업에는 적용되지 않고, 중요한 상품의 공급은 지속 된다고 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