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알은 평소에 코스트코에서 500ml 물 한박스를 사두고, 한 개씩 꺼내서 먹습니다. 물론 한번에 다 마시지 못할 경우, 한입 먹고 다음날에 다시 먹는 경우가 대다수 입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마시고 남은 물을 다음날 먹었을 경우, 생수에서 약 4만 마리가 넘는 세균이 검출 됐다고 발표 했습니다.

음… 잠시만요… 네?

한국수자원공사의 설명에 따르면 페트병을 뚜껑을 따는 순간 물 1mL당 세균 수는 한 마리로 시작됐다고 합니다.

생수를 한 모금 마신 후부터는 세균이 900마리로 번식했고, 하루가 지난후에 생수병에서 검색된 세균의 수는 무려 4만 마리였다고 합니다.

심지어 기온이 높은 여름철에는 뚜껑을 딴 지 4시간 만에 세균이 100만 마리로 빠르게 번식한다는 사실도 확인 했다고 합니다. 이는 물을 마시기 적합한 기준치의 400배를 초과한 수치라고 합니다.

전문가들은 페트병에 입을 대고 음료를 마셨을 경우 아예 다 마시거나, 한번 마시고 버려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하지만 넘나 아까운 것…

큰 병에 든 물을 샀다면 컵에 덜어서 마시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세균이 증식된 후 물을 마시게 되면 병적인 세균이나 독소 때문에 심할 경우 복통이나 심장병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쇼크 #충격 #거의매일 #세균 #4만마리를 #먹었다니 #내위는 #얼마나 #쎈거야 #어벤저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