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4일 수요일 밤 자정에 기름값이 큰 폭으로 하락 한다고 합니다. 하락한 기름값은 다음주 동안 계속 지속 된다고 합니다.

국제유가가 3년만에 최대 폭으로 떨어지면서, 이번주에만 7.8% 하락했습니다.

휘발류 가격은 리터당 $1.10, 심지어 리터당 1달러 밑으로도 내려갈 수 있다고 합니다. 리터당 1달러 밑으로 내려가는 것은 2017년 10월 이후에 처음 입니다.

다음주에는 기름값이 더 내려갈 가능성도 크다고 합니다.

여름보다 겨울에 휘발류 가격이 싼 이유는, 겨울에 정제소에서 휘발류를 만드는 비용이 여름보다 저렴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온타리오 주민들은 carbon tax 탄소세를 내지 않기 때문에, 리터당 약 5센트 더 저렴하게 휘발류를 구입할 수 있다고 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