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타리오 주총리 더그 포드는 COVID-19의 확산을 늦추기 위해 3월 24일부터 온타리오주 전역에서 모든 비필수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발표했습니다.

계속해서 유지 될 수 있는 필수 서비스는 제조업체, 슈퍼마켓, LCBO, 약국 및 테이크 아웃을 제공하는 레스토랑이 포함된다고 합니다.

14일 동안 의무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며, 온타리오주에서는 서비스를 계속 유지할 수 있는 사업체 목록을 화요일에 공개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