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의 저가항공사 소속 여객기에서 20대 남성이 화장실이 급하다며 비행 중에 비상구를 열려고 하는 바람에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고 합니다.

26일 인도 언론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150명의 승객을 태우고 바하르주 파트나로 향하던 뉴델리발 고에어 G8-149편 여객기에서 20대 후반 남성 승객이 비행기 안에서 소란을 벌였습니다.

이 20대 남성은 운항 중에 갑자기 일어나서 뒤쪽 비상구 잠금장치를 해제하고, 비행기의 비상구를 열려고 시도했습니다.
승무원이 그에게 왜 비상구를 열려고 하는 것이냐고 묻자 20대 남성은 “지금 똥 쌀 지경이다. 내가 비상이다” 면서 비상구 문을 거칠게 몇회 잡아당겼다고 합니다.

이 남성의 돌발 행동으로 함께 비행기에 타고 있던 승객들은 극심한 공포에 빠졌다고 합니다. 20대 남성은 결국 다른 승객들과의 몸싸움 끝에 공항경찰에 넘겨졌 습니다.

그는 인터뷰에서 “태어나서 처음 비행기를 탄 까닭에 화장실이 어디 있는지 몰라서 패닉에 빠졌다”고 진술했다고 합니다.

고에어 측은 객실과 비행기 외부의 기압 차이를 고려할 때 이 남성이 비상구를 여는 것은 애초에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