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부터 캐나다에서 마리화나 흡연이 합법이지만, 미국 국경을 넘을 때는 여전히 문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세관국경보호국(CBP)은 캐나다에서 마리화나를 흡연한 경우나 마리화나 관련 업종에 근무하는 경우, 미국 입국이 금지된다고 밝혔습니다.

CBP 관계자는 미국은 10월 17일로 예정된 캐나다의 마리화나 합법화 여부와 관계없이 국경 통제에 관한 규칙을 바꿀 계획이 없다고 미국 언론에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우리는 (마리화나 관련 업종을) 합법적으로 보지 않는다”며 미국 입국 시 마리화나 흡연이나 연관 사실이 밝혀지면 마약 사범으로 처벌받을 수도 있음을 설명했습니다.

CBP는 캐나다-미국 국경을 넘는 모든 사람에게 마리화나 흡연 여부를 묻지는 않지만 차에 흡연 흔적이 남거나 탐색견이 발견한 경우, 다른 질문에 이어진 추가 질문이 나오는 경우 등 국경 관리 요원이 관련 여부를 알아낼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워싱턴주 등 마리화나 소비가 양성화된 지역에서 캐나다로 마리화나를 들여오는 것도 안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