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에서 마리화나 반입 단속이 한층 강화되면서, 실제로 입국을 거부당하는 사례가 발생 했습니다.

이달 중순 LA를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미국 시민권자 한국계 남성은 입국 검색 과정에서 수화물 중 마리화나가 발견 됐습니다.

이 남성은 한국 방문을 앞두고 친구에게 선물을 받았고, 내용물을 확인하지 않은 채 그대로 짐 안에 넣어서 왔다고 주장했지만, 결국 입국을 거부당했습니다.

입국심사 과정에서 마리화나 냄새가 나는 경우나 제보 등을 통해 불법 소지 사실이 적발되면 입국이 허용되지 않고, 심지어 입국 후에도 사법당국에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특히 유학생이나 북미 거주자들이 마리화나를 흡연한 뒤 일정 기간이 지나 한국에 입국했다 할지라도 체내에서 성분이 검출될 경우 처벌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Leave a Reply